한국인이라면 ‘얼죽아’? 겨울에도 60%는 찬음료 주문

74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추운 겨울에도 차가운(아이스) 음료를 주문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한국인의 ‘얼죽아(얼어 죽어도 아이스 아메리카노 선호)’ 현상이 더욱 짙어지고 있는 것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 날씨를 보인 24일 서울 용산구 한 거리에서 시민들이 아이스 커피를 들고 이동하고 있다. 2023.11.24. [사진=뉴시스]

26일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이달(지난 23일 기준)까지 국내 스타벅스 매장에서 아이스 음료 판매 비중은 전체의 77%에 달한다.

스타벅스가 겨울 음료를 판매하는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를 놓고 보면 지난해 11월부터 4개월간 아이스 음료 비중은 61%로 집계됐다. 겨울 음료를 판매하는 기간에도 아이스 음료 주문이 과반을 기록한 것이다.

월별로는 추위가 절정인 1월에도 아이스 음료 비중이 57%로 나타났으며, 2월에는 64%로 집계됐다. 여름인 6~8월에는 아이스 음료 판매 비중이 87~89%로 나타났다.

아이스 음료가 따뜻한 음료 판매량을 앞선 것은 2015년 아이스 음료가 전체 주문 건의 51%를 차지하면서부터다. 이후 아이스 음료 주문은 꾸준히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전체 주문의 74%가 아이스 음료였다.

폴바셋에서도 차가운 음료가 뜨거운 음료보다 더 많이 팔리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3개월간 폴바셋 전체 음료에서 아이스 음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62%에 이르렀다.

또한 강추위가 이어졌던 지난 1월 할리스에서는 아이스아메리카노 판매 비중이 55%를 기록, 따뜻한 아메리카노 판매 비중보다 10%포인트 높았다.

한국인의 ‘얼죽아’ 사랑은 외신에서 주목할 정도로 유명하다. 올해 초 AFP통신은 “한국인은 한겨울 맹추위에도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신다”며 이러한 현상을 ‘얼죽아’라는 단어로 표현한다고 소개했다.

AFP는 또한 “차가운 커피를 마시는 건 더 빨리 카페인을 섭취하기 위해서”라는 한국인의 발언을 소개하며 한국인의 찬 음료를 선호하는 것을 ‘빨리빨리’ 문화와 연결 짓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