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가격 7주 연속 하락

100

휘발유·경유 가격 7주 연속 하락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가격이 7주 연속 하락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25.9원 내린 리터(L)당 평균 1660.2원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가장 가격이 높은 서울은 22.3원 하락한 1746.2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24.9원 내린 1605.3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업체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1667.9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으며 알뜰주유소가 1637.1원으로 가장 낮았다.

경유 판매가격은 주간 기준으로 직전 주보다 26.5원 내린 평균 1607.8원을 기록했다. 일일 기준으로는 지난 23일 1599.59원으로 떨어져 8월 16일(1595.5원) 이후 3개월여 만에 다시 1500원대를 기록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비 석유수출구기구(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 OPEC플러스(OPEC+)의 추가 감산 결정 우려 및 유럽 경제지표 개선 영향 등으로 달러 기준으로는 상승했다.

수입 원유가격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83.3달러로 직전 주 대비 1.4달러 올랐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0.3달러 오른 91.3달러를, 자동차용 경유는 1.3달러 상승한 105.7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국제유가 변동은 일반적으로 2주가량 지나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이번 주 환율 하락 폭을 감안하면 원화로 환산한 휘발유와 경유 국제 가격은 지난주보다 조금 떨어진 상황이어서 국내 가격 하락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