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아파트 민간 분양, 지난해의 60% 불과···공급 부족 우려 커진다

88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전경 20230922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 도심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올해 민간 아파트의 분양 물량이 지난해의 60%에 그치면서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분양 평가 전문회사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이달 23일까지 일반 분양한 아파트는 10만7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6만7886가구에 비해 40.4% 줄어든 규모다. 같은 기간 수도권의 일반 분양 물량은 4만9120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19% 줄었다.

지방은 5만887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6% 급감해 물량 축소 폭이 더 컸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지난해 2707가구에서 올해 7787가구로 187.7% 늘었고 부산(163.4%)과 광주(276.6%), 강원(15.2%)도 증가세를 기록했다.

그 외 지역은 모두 작년보다 분양 물량이 감소했다. 특히 대구는 지난해 1만646가구에서 올해 34세대로 99.7% 감소했고 세종은 분양 물량이 전무했다. 또 경북(78.8%), 대전(74.3%), 충남(72%), 충북(60.2%) 등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서울의 일반 분양은 늘고 비수도권 지역은 대체로 줄면서 전체 일반 분양 물량 가운데 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49.1%로 지난해 동기(36.1%)보다 13%포인트 늘었다.

김선아 리얼하우스 팀장은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짙어지면서 건설사와 수분양자 모두 리스크 줄이기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달 8만호의 신규 택지를 발표하는 등 굵직한 정부 정책이 나오고 있지만 빠르게 공급으로 이어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