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디에이치 자이 개포’ 세계적 권위 조경상 받았다

143
사진제공=현대건설‘2023 IFLA Award’에서 공동주택 부문 우수상을 받은 디에이치 자이 개포 단지 조경

현대건설이 세계적 권위의 조경상을 수상하며 디자인 역량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23일 현대건설은 일본 도쿄 후타코 타마가와 라이즈 스튜디오&홀에서 17일 열린 ‘2023 IFLA Award’에서 공동주택 부문과 놀이터 디자인 부문 우수상(Awards of Excellence)과 장려상(Honourable Mention)을 각각 받았다고 밝혔다.

IFLA는 1948년 창설된 조경 분야 최고 권위 기관이다. 매년 전 세계 71개 회원국의 프로젝트 중 지속 가능한 도시와 환경 조성에 기여한 건축물을 선정해 시상한다.

공동주택 부문 수상작인 디에이치 자이 개포의 단지 조경은 ‘시그네이처 갤러리'(Sig-Nature Gallery)를 콘셉트로 도심 속 자연 친화적인 공간에서 느껴지는 세련된 현대미술관의 풍경이 특징이다.

옥상 조경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40% 이상의 생태면적률을 적용함으로써 대도시 내 고층 아파트 단지임에도 충분한 녹지환경을 조성했다.

영국 동화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우리 아빠 놀이터’와 박제성 서울대 교수의 미디어 문주 ‘더 게이트 탄젠트’ 등 세계적인 예술가들이 참여한 작품을 배치해 고급 주거 조경의 진수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놀이터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한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의 ‘토끼 놀이터’는 세계 최초 3D 프린팅 기술로 구현한 어린이 놀이시설물이다. 비정형 구조가 주는 생동감과 주목도 높은 색감이 조형미를 이루며 적극적인 활동성을 도모한 점이 돋보인다.

특히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상 놀이기구의 재료, 제조방법 등 어린이 안전을 위해 마련된 까다로운 심사기준을 모두 통과해 안전인증을 발급받는 등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제품 가능성이 높게 평가됐다.

현대건설은 최근 3년간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DEA, iF, reddot 디자인어워드 5회 수상, 국내 건설사 최초 미국 굿디자인 선정 등 국내외 각종 디자인상을 휩쓸며 조경분야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세계 최고 권위의 세계조경가협회로부터 주거 조경 디자인과 지속가능한 미래 상품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세련될 뿐 아니라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친환경 조경 디자인으로 입주민의 주거문화 품격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