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상품이면 어때” 롯데마트, 내달 6일까지 ‘리퍼브 상품’ 할인

121
/ 사진=롯데마트.
/ 사진=롯데마트.

[데일리임팩트 이호영 기자] 롯데마트가 가성비와 가치 소비를 모두 잡는 리퍼브 상품 할인 행사를 연다. 올해 경기 불황이 지속되며 가성비 좋은 리퍼브 상품 인기가 크게 오르고 있다.  

롯데마트는 23일부터 내달(12월) 6일까지 주엽점과 신갈점을 포함한 23개점에서 리퍼브 상품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실제 롯데마트 올해 1~10월 누계 기준 리퍼브 상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배 이상 신장했다. 

리퍼브 상품은 매장에 전시했거나 미세한 흠집 등으로 반품한 것을 재정비해 싸게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무엇보다 리퍼브 상품이 ‘자원 재활용’으로 인식되며 친환경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고객들의 관심이 크다. 

이번 행사에서는 롯데마트에서 운영하는 ‘올랜드 앤 올소·그리니·두원·줌마켓’  4개 리퍼브숍 브랜드 제품을 모두 취급한다. 가전·가구를 제외한 리퍼브 전 품목에 대해 20% 추가 할인하고 일자별 상품군 할인과 균일가 프로모션 등을 열 예정이다. 

이달 23~29일 ‘올랜드 앤 올소·그리니·두원’ 브랜드 전 리퍼브 상품을 20% 할인한다. 롯데마트는 일반 소비자가에 비해 최대 70% 할인 판매하던 리퍼브 상품을 추가로 할인해 80% 이상 싸게 판매함으로써 가성비를 극대화했다. 

이어 이달 30일부터 내달 6일까지는 해당 4개 브랜드에서 홈데코 용품과 주방 용품, 생활 용품에 대해 일자별 할인 행사와 균일가전, 특가 행사를 연다. ‘그리니’에서는 커튼·인테리어 소품 등 홈데코 용품을 5000·1만·3만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두원’에서는 속옷·행거 등 일상 용품을 500·1500·2500·3500·4500원 균일가에 판다. ‘줌마켓’은 행사 기간 내 일자별로 주방 세제와 냄비, 프라이펜 등을 추가로 20% 할인한다. 

이와 함께 롯데마트는 리퍼브 상품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내달 초 광주 광역시 서구 월드컵점에 약 300평 규모의 리퍼브숍을 새롭게 열고 운영할 예정이다. 이 월드컵점에서 롯데마트는 TV와 전자레인지 등 필수 가전뿐 아니라 소파·식탁과 같은 가구, 주방 세제, 청소 용품 등 여러 리퍼브 상품을 최대 70% 이상 할인 판매할 계획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고물가 시기가 지속됨에 따라 리퍼브 상품을 더욱 합리적인 가격에 살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가성비 쇼핑뿐 아니라 자원 재활용이라는 가치가 담긴 친환경 쇼핑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