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 정동원, 합정동 20억대 주상복합 매입…임영웅ㆍ하하도 거주

84
가수 정동원 (뉴시스)

가수 정동원(16)이 20억대 주상 복합을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정동원은 지난여름 서울 마포구 합정동 소재 주상복합 메세나폴리스를 매입해 현재 거주 중이다. 매입가는 20억원이다.

2012년 8월 준공된 메세나폴리스는 3개동으로 이루어졌으며 지하 7층, 지상 39층에 전용면적 122~244㎡로 구성된 주상복합 아파트다.

특히 서울 지하철 2호선, 6호선인 합정역과 인접해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또 신촌, 홍대 상권과 접근성도 높다.

지난해 9월 임영웅도 해당 주택의 펜트하우스(223.31㎡)를 51억에 매입해 거주하고 있는 곳으로도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외에도 하하, 정형돈 등 다수의 연예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동원은 2007년생으로 올해 만 16세다. 2019년 12월 싱글앨범 ‘miracle’로 데뷔했으며 2020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현재는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실용음악과에 재학 중이다.

정동원은 오는 12월 23~25일 서울과 12월 30일~31일 부산에서 공연을 열고 팬들과 만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