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백만장자 무더기 탄생

63

[더구루=홍성일 기자]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시장 회복 움직임에 백만장자가 무더기로 탄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암호화폐 시장에 역사적 강세장이 나오는 거 아니냐는 전망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18일 암호화폐 데이터 플랫폼 ‘비트인포차트’에 따르면 11월 16일 기준 100만 달러 이상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 월렛의 수가 8만2146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0만 달러 이상 지갑은 6697개였다. 

100만 달러 이상 지갑의 수는 2023년 1월 초 2만4403개보다 5만7500여개가 늘어났으며 증가율은 235%에 달했다. 1000만 달러 이상 지갑도 3823개에 불과했지만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렇게 100만 달러 이상 지갑이 급증한 것은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의 가치가 급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트코인은 1년 내내 3만 달러를 넘지 못하다 최근 3만7000달러를 넘어섰다. 

암호화폐 시장에 자금이 몰리는 것은 미국에서 비트코인 현물 상장 ETF의 승인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다. 비트코인 현물 ETF 상장을 막고 있던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재판에서 패배하면서 최대 12개의 비트코인 ETF가 승인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강세장이 다가오고 있다는 희망의 찬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암호화폐 분석가 무스타슈(@el_crypto_prof)는 자신의 엑스(구 트위터)를 통해 “역사상 ROC지표와 SROC지표가 빨간색으로 변한 것은 두 번뿐이었다. 2015~2016년 그리고 2023년”이라며 “2016년 해당 지표가 초록색으로 변하자마자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강세장을 봤다”고 말하며 아직 본격적인 상승은 시작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