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광역시 분양시장, 대전만 웃었다…청약경쟁률 63.1대 기록

88

5대 광역시에서도 아파트 청약시장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올해 대전 아파트 청약에는 수 만명이 몰리고 있지만, 대구와 울산의 경우 수요자들이 청약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청약홈 자료를 살펴본 결과, 올해 1~9월 5대 광역시에서 34개 단지, 총 1만 7,398가구(일반 공급 9,771가구)가 공급됐다. 이 중 12만 2,731건이 1·2순위 청약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전광역시의 청약 강세가 눈에 띈다. 올해 1~9월 대전시는 2개 단지에서 총 1,416가구 중 일반 분양 768가구를 공급했고, 4만 8,496건의 1·2순위 청약이 접수돼 평균 청약경쟁률 63.1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청약경쟁률 15대 1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아졌다.

부산광역시의 경우 12개 단지를 분양했고, 총 9,298가구(일반 공급 4,812가구)가 공급됐다. 이 중 4만 2,531건이 1·2순위 청약에 나서면서 평균 청약경쟁률 8.8대 1로 조사됐다.

광주광역시는 5대 광역시에서 가장 많은 15개 단지를 분양했고, 총 5,608가구, 일반 공급 3,665가구가 공급됐다. 이 중 3만 1,160건의 청약 접수가 이뤄져 평균 청약경쟁률 8.5대 1로 나타났다.

울산광역시는 4개의 단지에서 총 1,042가구, 492가구가 일반 공급 진행됐다. 여기서 534건의 1·2순위 청약 접수가 이뤄져 1.1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였고, 대구는 1곳의 아파트에서 34가구 모집했고, 청약에 10건이 접수돼 0.3대 1을 기록했다.

올해 대전 아파트 청약시장 흥행을 이끈 단지는 ‘둔산 자이 아이파크’다. 해당 아파트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8.6대 1의 경쟁률을, 전용면적 99.99㎡타입에선 최고 429.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산에서는 남구 대연동에 위치한 ‘더 비치 푸르지오 써밋’이 22.2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보였고, 광주에선 동구 계림동의 ‘교대역 모아엘가 그랑데’가 13.9대 1를 경쟁률을 나타냈다.

고금리와 공사비 인상 등으로 아파트 분양가격에 부담을 생기면서 주택 수요자들이 꼼꼼히 선별해 청약에 나선 것으로 묻지마 청약 시대는 저물고 청약 옥석 가리기 시대가 오고 있는 것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고금리와 경기 악화로 인해 부동산 시장이 위축될수록 아파트 청약시장은 적정 분양가와 우수한 입지, 미래가치가 확실한 아파트를 위주로 청약 쏠림 현상이 더 강하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대전시 내 분양물량이 추가로 나올 예정이다. 동구 가양동에서는 ‘힐스테이트 가양 더와이즈’가 12월 중 358세대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동구에서 가장 높은 49층의 건물로 지어질 예정이다.

대전 서구 도마동에서는 ‘도마 포레나 해모로’(818세대/일반분양 568가구), 부산 남구 우암동에서는 ‘해링턴 마레’(총 2,205가구/일반분양 1,382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