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첫 ‘AI폰’ 갤럭시S24…통화 중 ‘실시간 통역’으로 시장 혁신 예고

200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1월 선보일 예정인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가 첫 ‘인공지능(AI) 스마트폰’으로 변신하며 시장 내 혁신을 예고했다. 통화 중에도 실시간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이용자들의 편의가 한층 더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24’ 시리즈 렌더링 이미지 [사진=폰아레나]

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4’는 생성형 인공지능(AI) ‘갤럭시 온디바이스 AI’가 탑재돼 실시간 통역 통화인 ‘AI 라이브 통역 콜'(AI Live Translate Call) 기능이 지원될 예정이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사용자가 모국어로 이야기하면 상대방이 갤럭시 AI폰을 쓰지 않아도 상대방의 언어로 통역해 전달해준다.

‘온디바이스 AI’란 기기 내에 생성형 AI 기능을 탑재하는 방식으로, 외부 클라우드에 접속하지 않아도 단말기 내에서 자체 정보 수집과 연산이 가능해 처리 속도가 빠르다.

삼성전자 측은 “어떤 상황에서도 통화 내용이 휴대전화 밖으로 유출되지 않아 보안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AI 라이브 통역 콜’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실시간 통역 통화가 가능한 구체적인 모델명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르면 내년 1월 공개될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부터 이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전해졌다.

통역된 대화는 음성으로 들을 수 있고, 텍스트로도 스마트폰에 표시돼 눈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실시간 통역 전화는 세계에서 처음 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앱을 활용한 비슷한 서비스가 개발되고 있지만, 외부 클라우드를 이용한다는 점이 다르다.

삼성전자 최초의 ‘AI폰’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갤럭시S24’ 시리즈는 블랙, 그레이, 바이올렛, 옐로우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닷컴 등 온라인 매장에서는 오렌지, 라이트 블루, 라이트 그린 등 3가지 색상이 추가로 나올 수 있다.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폰아레나가 공개한 렌더링 이미지에 따르면 ‘갤럭시S24’, ‘갤럭시S24 플러스’, ‘갤럭시S24 울트라’ 등 3종으로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갤럭시S24’와 ‘갤럭시S24 플러스’는 전작인 ‘갤럭시S23’의 디자인과 비교했을 때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기기의 가장자리와 측면은 이전 모델보다 평평해질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은 기존 엣지 디스플레이를 벗어나 평면형 디스플레이에 가까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레베그너스 등 T 팁스터와 일부 외신은 “‘갤럭시S24 울트라’ 모델은 6.8인치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며 티타늄 프레임을 채택할 것이 유력해 보인다”고 밝혔다.

‘갤럭시S24 플러스’의 크기는 158.5×75.9×7.75mm로 전망된다. ‘갤럭시S24 플러스’의 화면은 6.65인치, ‘갤럭시S24’는 6.1인치로 예상된다.

‘갤럭시S24’ 시리즈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 3세대’를 일부 변형한 스냅드래곤8 3세대가 적용된다. 삼성전자가 만든 AP인 ‘엑시노스2400’도 국내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갤럭시S24’ 시리즈에 아이폰15 프로와 유사한 티타늄 프레임이 탑재될 수 있다는 추측도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 중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갤럭시S24’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으로, 출하량은 전작 대비 10% 늘린 3500만 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원준 삼성전자 MX사업부 개발실 부사장은 “이제 모바일 AI 기술이 갤럭시와 의미 있게 접목돼 전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창출하고, 휴대전화의 역할을 재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