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경상수지 54.2억달러 흑자…수입 급감 속 ‘불황형 흑자’ 여전

66
부산항 신선대부두 사진연합뉴스
부산항 신선대부두 [사진=연합뉴스]

 

국제 교역의 최종 성적표인 9월 경상수지가 다섯 달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든 결과여서 ‘불황형 흑자’ 기조는 벗어나지 못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23년 9월 국제수지(잠정) 통계에 따르면 9월 경상수지는 54억200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 4월(-7억9천만달러) 적자 이후 5월(19억3000만달러), 6월(58억7000만달러), 7월(37억4000만달러), 8월(49억8000만달러)에 이어 5개월 째 흑자 기조가 유지됐다.

다만 올들어 9월까지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165억8000만달러로 전년동기(257억5000만달러)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 

9월 경상수지를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74억2000만달러)가 6개월 연속 흑자를 지속했다. 수출(556억5000만달러)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 감소했다. 수입은 482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4.3% 급감했다. 

서비스수지는 여행을 중심으로 31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9억8000만달러)보다 3배 이상 적자폭이 커진 것으로 전월(-15억7000만달러)과 비교해도 적자 규모가 두 배 이상 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