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분양 대전” 4만9944채 나온다

94

[아이뉴스24 이수현 수습 기자] 11월 전국 56개 단지 총 4만9944가구가 분양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물이 증가한 가운데 미분양 주택 수는 감소세를 이어가는 와중이어서 분양 성패에 업계가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11월 지역별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 [사진=직방]

6일 종합 프롭테크 기업 직방에 따르면 11월 수도권 2만3987세대와 지방 2만5957세대 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총 매물량은 4만9944세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만6922세대보다 35% 늘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1만4868세대 △인천 5637세대 △서울 3482세대가 공급된다.

지방에서는 △부산 6806세대 △충남 4349세대 △광주 4218세대 △경남 2489세대 △충북 2157세대 △경북 1583세대 △대구 1409세대 △강원 1326세대 △대전 818세대 △울산 673세대 순으로 분양이 예정됐다.

이달은 지방광역도시에 많은 물량이 집중될 예정이다. 직방 관계자는 “10월 청약경쟁률 1위는 수도권에 위치한 단지였지만 지방도 개발호재가 있는 지역과 산업단지 인근 위주로 하반기 들어 청약성적이 좋은 모습을 보여 물량이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전북 전주시 에코시티한양수자인디에스틴은 7월 1순위 청약에서 85.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고, 대전 서구 둔산자이아이파크는 8월 분양에서 68.67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7개월 연속 감소했다. 9월 말 기준 미분양 주택은 5만9806가구로 전월 대비 3.2%(2005가구) 줄었다. 수도권 미분양은 7672가구로 0.1% 감소했고 지방은 5만2134가구로 3.7% 줄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