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날개단 중국, 韓직구시장 장악…美 밀어내고 첫 1위 전망

74

1∼3분기 총직구액 절반 점유…지난해 대비 2배 증가

알리익스프레스 초저가 공세 고삐…테무도 입지 넓혀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올해 국내 직접구매(직구)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중국은 초저가 상품을 앞세워 우리나라 직구 시장을 파고들고 있는 초대형 이커머스 업체 알리익스프레스를 등에 업고 올해 사상 처음으로 국내 직구 시장의 왕좌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해외직구액은 4조7천928억2천6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조9천800억2천400만원) 대비 20.4%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2조2천217억원(46.4%)으로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미국이 1조3천928억7천900만원(29.1%)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유럽연합(EU)과 영국 6천504억7천300만원(13.6%), 일본 3천449억7천400만원(7.2%), 아세안(ASEAN) 555억8천만원(1.2%), 캐나다 406억9천300만원(0.8%) 등으로 집계됐다.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 기자간담회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케이팝 스퀘어에 오픈한 ‘알리익스프레스 팝업스토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2023.3.9 scape@yna.co.kr

수치에서 보듯 올해 국내 직구 시장에서는 중국의 비중이 압도적이며 성장세도 무섭다.

올해 1∼3분기 중국발 직구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106% 증가했다. 최대 경쟁국인 미국이 9.7%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두드러진 신장세다.

아직 4분기가 남아있지만,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올해 중국이 사상 처음으로 미국을 밀어내고 우리나라 직구 시장 1위에 올라설 것으로 예상된다.

10년 전인 2014년 연간 기준으로 미국발 직구액(1조1천979억3천200만원)이 중국(2천257억8천100만원)의 5배에 달하던 것과 비교하면 시장 판도가 완전히 바뀐 셈이다.

이런 중국의 질주는 알리익스프레스와 같은 이커머스 업체의 고속 성장과 맞물린다.

2018년 한국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한 알리익스프레스는 올해 들어 ‘극강의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해외직구 급성장(CG)
해외직구 급성장(CG)

[연합뉴스TV 제공]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알리익스프레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국내 사용자 수는 545만명으로 2020년 9월(152만명) 대비 3.6배로 급증했다. 이는 지난해 9월(274만명)과 비교해도 2배로 증가한 것이다.

쿠팡(2천862만명), 11번가(846만명), G마켓(636만명)에 이은 4위권으로, 머지않아 ‘빅3’까지 넘볼 태세다.

최근에는 중국의 또 다른 온라인 쇼핑몰 ‘테무'(Temu)가 한국 시장에 상륙해 빠른 속도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테무 앱 이용자 수도 지난 8월 52만명에서 9월에는 170만명으로 한 달 만에 3배로 늘었다.

중국 이커머스 업체들은 국내에서 제기되는 ‘가품’ 이슈 속에서도 가격 공세의 고삐를 죄며 당분간 높은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이커머스업계 한 관계자는 “고물가 현상이 장기화하며 국내 소비자들의 가격 민감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초저가 상품을 앞세운 중국 이커머스 업체들이 한동안 주목받을 것”이라며 “덩달아 중국발 직구의 성장세도 지속할 전망”이라고 짚었다.

[표] 지역별 온라인쇼핑 해외직접구매액

(단위: 백만원)

올해 1∼3분기 지난해 1∼3분기 증감율
중국 2,221,700 1,077,770 106.1%
미국 1,392,879 1,541,757 -9.7%
유럽연합·영국 650,473 857,777 -24.2%
일본 344,974 301,910 14.7%

(출처: 관세청)
lucho@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