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맥주 더 독해졌다… 오비맥주 이어 하이트진로도 가격 인상

124

하이트진로가 다음 달 9일부터 소주와 맥주 제품 출고가를 인상한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테라와 켈리. /사진=뉴시스

주류 업계 양대 산맥인 하이트진로와 오비맥주가 제품 출고가를 인상하면서 ‘서민 술’ 가격 부담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다음 달 9일부터 소주 대표 브랜드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 출고가를 6.95% 인상한다. 같은 날 대표 맥주 브랜드 테라, 켈리 등의 출고가도 평균 6.8% 올린다.

소주 제품 가격 인상 대상은 360㎖ 병과 1.8ℓ 미만 페트류다. 농어촌 중심의 소비가 많은 담금주를 포함한 1.8ℓ 이상의 페트류 제품과 일품진로 등은 가격을 올리지 않는다. 맥주 제품의 경우 판매 비율이 높은 500㎖ 캔과 출시한 한정판 제품인 테라 싱글몰트·필라이트 로우칼로리는 인상 품목에서 제외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연초부터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 가격이 10.6% 인상되고 신병 가격은 21.6%나 인상되는 등 원부자재 가격, 물류비, 제조경비 등 전방위적으로 큰 폭의 원가 상승 요인이 발생했으나 정부의 물가안정 노력에 발맞추고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이미 맥주 가격을 올렸다. 지난달 11일부터 카스와 한맥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6.9% 올렸다. 가정용 시장에서 많이 팔리는 카스 500㎖ 캔만 인상 품목에서 제외됐다.

오비맥주 측은 “환율 불안이 지속하는 가운데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각종 원부자재 가격의 상승과 국제유가 급등으로 인한 물류비 상승으로 제품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