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수출 중소기업 10곳 중 6곳 자금 사정 악화”

59

[아이뉴스24 이시은 수습 기자] 수출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이 금리 동결에도 불구하고 3분기 자금 사정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협협회가 1일 발표한 ‘제3분기 무역업계 금융 애로 실태 조사’. [사진=한국무역협회]

한국무협협회는 1일 무역업계 542개사를 대상으로 ‘제3분기 무역업계 금융 애로 실태 조사’를 실시‧발표했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자금 사정이 ‘매우 악화’했거나 ‘다소 악화’했다는 응답이 각각 12.7%, ‘48.7%로 전체 61.4%를 차지했다.

특히 자금 조달의 어려움은 중소기업에 편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매출액 10억원 미만 기업군 70% 이상이 자금 조달이 ‘어렵다’고 응답했다. 반면 동일한 답변을 한 매출액 300억원 이상 기업군은 30.8%에 불과했다.

기업들은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가장 시급한 사항으로는 금리 부담 완화를 꼽았다. 정만기 무협 부회장은 “지속적으로 수출업계의 자금 애로를 조사해 관련 부처에 해소책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