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분기 ABS 발행액 47% 늘어…MBS 발행 급증 영향

60

금감원

올해 3분기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4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자산유동화계획을 등록하고 발행한 ABS는 17조6000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5조7000억원(47.4%) 증가했다.

ABS는 기업이나 금융기관이 보유한 부동산이나 대출·매출 채권 등 자산을 기초로 발행된 증권이다. ABS를 발행한 기업은 상대적으로 유동성이 떨어지는 자산을 담보로 단기간 내 현금을 확보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ABS 발행금액이 늘어난 것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12조3000억원)이 증가한 것에 기인한다. 하반기 특례보금자리론 기초 MBS 본격 발행으로 MBS 발행 규모는 207.4% 급증했다.

반면 금융회사와 일반기업의 ABS 발행은 감소했다. 금융회사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5% 줄어든 3조9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한 1조5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유동화 기초자산별 대출채권은 기초 ABS 발행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반면, 매출채권 기초 ABS 및 P-CBO 발행은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