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이상’ 시간제 근로자 115.6만명…역대 최대

87

학원강사 연합사진
사진=연합

대학이나 대학원을 졸업하고도 아르바이트 등 시간제로 일하는 근로자가 115만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직업 종류와 근로 형태가 다양해지면서 학원 강사나 헬스 트레이너 등 교육·예술·체육 분야 직군을 자발적으로 선택한 20대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29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에 따르면 올해 8월 대졸 이상인 시간제 근로자는 115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9000명 증가했다. 이는 200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대졸 이상 시간제 근로자는 8월 기준으로 2008년(24만6000명)부터 15년 연속 증가하고 있다.

2009년(30만3000명)과 올해를 비교하면 281.5% 뛰어오른 수준인데, 같은 기간 대졸 이상 전체 비정규직이 165만2000명에서 303만5000명으로 83.7% 늘어난 것과 비교해 증가세가 가파르다.

비정규직 근로자는 고용 형태에 따라 한시적 근로자(기간제·비기간제 근로자), 시간제 근로자(주 36시간 미만 일하는 근로자), 비전형 근로자(파견·용역근로자 등)로 구분된다.

올해 시간제 근로자에서 △중졸 이하 △고졸 △대졸 이상 가운데 대졸 이상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29.8%로 역대 가장 높았다.

통계청은 20대 시간제 근로자가 늘어난 것이 대졸 이상 시간제 근로자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이다. 과거보다 교육 수준이 높아지면서 20∼30대는 대졸 이상이 많다는 연령대별 특징을 보이기 때문이다. 60세 이상에서는 중졸 이하, 40∼50대는 고졸 이하가 많다.

20대 시간제 근로자는 올해 73만7000명으로 작년보다 2만9000명 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전체 연령대 중 60세 이상(13만8000명)에 이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20대는 전체 시간제 근로자 가운데 19.0%를 차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20대 시간제 근로자 증가에 대해 “자발적으로 택했다는 의견이 늘었고 특히 과외·학원강사 등의 교육, 트레이너 등 예술·스포츠 분야, 숙박·음식업 등에서 늘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