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횡령배임 의혹 ‘이호진 전 회장일까 전문경영인일까’

68
태광그룹 이호진 전 회장/ 그래픽=비즈워치

경찰이 태광그룹 이호진 전 회장의 업무상 횡령 등 의혹과 관련 지난 24일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태광그룹 측은 “횡령배임 의혹은 회장공백 기간의 전문경영진의 전횡이었다”고 밝혀 눈길이다. 

업계에 따르면 경찰은 24일 오전 이 전 회장의 자택과 태광그룹 경영협의회 사무실, 태광CC를 압수수색했다. 

이 전 회장이 태광그룹 계열사를 동원해 비자금 20억원 이상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계열사 임원의 겸직을 통해 이중급여를 받고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다. 

또 태광CC를 통해선 계열사에 대한 공사비를 부당하게 지원했다는 의혹도 있다.

이와관련 태광그룹이 25일 공식입장문을 밝혔다.

태광그룹 측은 “내부의 횡령배임 등 의혹에 대해 이미 그룹 차원에서 강도 높은 감사를 진행 중에 있다”면서 “지난 8월초부터 계열사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그룹 내 부동산 관리 및 건설레저(골프장) 사업 등을 담당하는 계열사 티시스의 내부 비위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경영협의회는 이에대한 관리책임을 물어 지난 8월24일 김기유 티시스 대표이사를 해임했고, 이후 감사 대상을 전 계열사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태광그룹 측은 “경찰은 이 전 회장의 횡령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사실은 이 전 회장의 공백기간 동안 그룹경영을 맡았던 전 경영진이 저지른 비위 행위였다는 것이 감사결과로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횡령배임 의혹을 받고 있는 사건이 발생한 시기에 이 전 회장은 수감 중이었거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상태였으며, 일상적 경영에 관여한 바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현재 태광그룹은 내부 감사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업·금융·IT 분야의 준법감시 및 내부통제 전문성을 가진 법무법인 로백스를 감사에 참여시키고 있으며, 로백스를 통해 디지털 포렌식과 회계 감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전 경영진의 비위 행위에 대해 즉각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

태광그룹 관계자는 “내부 감사에서 드러나고 있는 전 경영진의 전횡과 비위 행위가 전 회장의 배임횡령 의혹으로 둔갑해 경찰에 제보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부 감사에 이어 경찰 수사까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비위 행위의 주체와 내용들이 낱낱이 드러날 수 밖에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