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서울역점, ‘제타플렉스’ 오픈 이후 매출 75% ↑

177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이 재단장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 외국인 특화 매장 전경.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는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이 지난달 14일 리뉴얼 오픈 이후 지난 20일까지 37일간 매장 방문 고객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40% 늘었으며, 매출은 약 75%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의 성공요인으로 2층 매장의 85%를 할애한 그로서리 전문 매장으로의 전환을 꼽는다. 실제, 숙성한우, 풀 블러드 와규 등 프리미엄 육류 구색을 확대한 축산의 경우는 70%, 살아있는 전복과 크랩류를 연중 만나볼 수 있는 ‘라이브 씨푸드’ 특화 매장을 새롭게 선보인 수산은 2배가량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국내외 고객 모두를 고려한 최적의 쇼핑 공간 구현도 성공적인 재단장 효과를 이끈 중요 요인 중 하나다. 서울역점은 입지의 특성으로 인해 롯데마트 매장 중 외국인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이다. 실제 서울역점의 외국인 매출 비중은 올해 누계 기준 약 35% 기록하며 있으며, 펜데믹 이전에는 약 50% 수준에 달했었다.

이에 롯데마트는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고객과 외국인 고객의 쇼핑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매장을 재편성해 혼잡도를 완화시켰으며, 고객 유형별 맞춤 특화 매장도 새롭게 선보였다. 외국인 구매 빈도가 높은 상품군의 인기 품목만 모아둔 공간을 마련해 쇼핑 편의성을 높였다. 그 결과 서울역점의 외국인 매출은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2배 가량 늘었다.

또한 주변 상가와 오피스 고객이 많은 점을 고려해 신설한 ‘도시락 특화존’도 일반 매장보다 60% 이상 많은 품목 수를 자랑하며, 도시락 매출 역시 2배 증가했다.

캐릭터 상품의 수요가 증가하는 트렌드에 맞춰 ‘캐릭터 전문숍’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문을 연 ‘토이저러스 서울역점’은 롯데마트 완구 매장 중 일 평균 매출 1위를 기록, 지난해 보다 방문객이 3배나 늘었다. 대형마트 최초의 ‘캐치! 티니핑숍’을 비롯해 ‘포켓몬존’, ‘닌텐도’, ‘산리오마켓’, 그리고 매니아층이 두터운 ‘디즈니 마켓’, ‘레고 스토어, ‘실바니안 타운’까지 총 7곳의 전문 매장으로 구성했다.

‘보틀벙커’ 4호점은 주류 트렌드를 선도하는 문화공간으로 거듭나며, 와인과 위스키 매출이 4배 가량 증가했다.

더불어 지난 지난 5일 롯데마트 자체 베이커리 브랜드 ‘풍미소’ 4호점 오픈 이후 베이커리 매출은 150% 상승했다.

남흥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장은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할 수 있었던 이유는 서울역점의 상권과 고객 특성을 치밀하게 분석해 제타플렉스 잠실점의 성공 사례와 적절히 융화시켰기 때문이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콘텐츠를 통해, 강북의 쇼핑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