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사우디 에너지기업들과 맞손잡고 청정암모니아 국내 도입

106
한-사우디 투자포럼 후 기념사진 촬영하는 한-사우디 정부 및 기업 관계자들사진한국전력공사
한-사우디 투자포럼 후 기념사진 촬영하는 한-사우디 정부 및 기업 관계자들[사진=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한전)가 포스코홀딩스, 롯데케미칼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가 생산한 청정암모니아를 국내로 들여오는 등 사우디와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전은 22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사우디 에너지기업들과 수소암모니아·그리드 분야 협력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교환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한전은 포스코홀딩스와 롯데케미칼과 함께 사우디 아람코로부터 저탄소 청정암모니아를 국내로 도입하기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한전은 아람코가 2021년 8월 발주한 자푸라 열병합 발전소 건설·운영사업을 수주해 현재 건설 중이다.

한전은 “이번 기회를 통해 포스코홀딩스와 롯데케미칼과 ‘팀코리아(Team Korea)’를 구성해 청정암모니아 장기구매 및 아람코 블루암모니아 사업 지분투자와 관련된 구체적인 조건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전은 사우디전력공사(SEC)와 ‘그리드 표준화 기술 협력 및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체결을 통해 한전과 사우디전력공사는 사우디 내 그리드 표준화, 엔지니어링 및 사업 공동개발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초고압직류송전(HVDC)과 지능형 디지털 변전소 등 선진 기술 적용을 목표로 기술력 및 경험을 공유하고 정기 기술 교류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한전은 사우디의 에너지 전문개발사인 알조마이 에너지(AEW)와 해외 수소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한전은 “사우디 기업들과 전통 화력분야에서의 협력을 넘어 청정암모니아 및 그리드 분야까지 관계를 확장해 사우디 진출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탄소중립 이행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