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지역필수의료 혁신 TF 발족…野 ‘국가부도설’ 국민 불안 부추겨”

54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지역필수의료 혁신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겠다고 밝히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제기한 ‘국가부도설’을 일축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의대 증원을 골자로 한 정부 발표에 대해 “전국 각지에 설립된 국립대에 초점을 맞춘 의료혁신안은 단순히 의사 수 확대를 넘어 전국 어디서나 고른 수준의 필수의료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역필수의료 살리기는 모든 국민의 생명권 보장이라는 국가의 의무를 다하기 위한 조치이자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핵심인프라를 보완하는 정책적 의미도 지닌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러한 중요성을 감안해 당은 지역필수의료체계 혁신을 혁신민생정책으로 선정해 당이 지닌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지역필수의료 혁신TF 발족하려 한다”고 했다.
 
이어 “정책위 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TF에는 복지위 간사, 교육위 간사, 예결위 간사를 비롯해 의료인과 관련 전문가, 일반 시민까지 참여토록 해 의대 정원과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해 합의를 이끌어내고 정부 정책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추가 과제도 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 일부 의원이 ‘국가부도 위기론’을 제기한 것을 두고 “총선을 앞두고 정부에 정책 실패 프레임을 씌우고 국민 불안을 부추기려는 목적”이라고 비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