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대와의 전쟁? 인천 사우나 이어 계명대서도 ‘베드버그’ 피해 발생

270
최근 계명대 기숙사동 침대 매트리스 커버에서 발견된 빈대 추정 벌레 사진연합뉴스
최근 계명대 기숙사동 침대 매트리스 커버에서 발견된 빈대 추정 벌레. [사진=연합뉴스]

대구에 있는 계명대학교 기숙사에서 빈대가 발견됐다. 그런데 학교 측이 이 사실을 알고도 뒤늦은 방역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19일 계명대 익명 게시판에는 신축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한 학생이 “지난달 중순 베드버그(빈대)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해당 학생은 “간지럼, 두드러기, 고열로 대학병원을 찾았고 염증 수치가 400 이상으로 올라갔고, 매트리스 아래에서 큰 벌레를 찾았다”고 폭로했다. 

이 글과 함께 올라간 사진에는 침대 매트리스 커버 위에 빈대로 추정되는 벌레 여러 마리가 찍혀 있었다.

이날 익명의 또 다른 학생도 “지난 9월 모기에 심하게 물린 줄 알고 피부과에 갔는데 의사도 뭔지 몰랐고, ‘빈대(에 물린 거)냐’고 물어봤다”고 밝혔다. 

글을 올린 학생들은 기숙사 행정실에 방역을 요청했는데도 불구하고 “담당이 아니다”며 기숙사 측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학 측은 뒤늦게 사실관계를 확인, 지난 17일 빈대가 나온 해당 기숙사 방의 침대를 폐기했으며 같은날 피해 학생을 다른 방으로 옮겼다. 이어 지난 18일 기숙사동 전수 조사를 실시했으며, 기숙사 침대보 전체를 교체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빈대가 발견된 이 대학 기숙사 방은 영국 국적의 학생이 사용하다가 피해 학생에게 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3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한 사우나에서도 빈대가 출몰해 행정당국이 긴급 조치에 나선 바 있다. 해외 여행객에게 인기 있는 사우나로 알려진 곳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