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중소기업대출만 1011조···5년 새 337조 불었다

83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예금은행 기업대출이 1000조원을 뛰어넘은 가운데 기업대출 연체율도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취약업종 연체율 상승세가 기업대출 전반 부실 우려로 전이되지 않게 기업금융 건전성 관리 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예금은행 기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010조916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5년동안 337조580억원(50.0%)이 늘어난 수치다. 예금은행의 일반 기업대출 잔액은 1268조5570억원으로, 같은 기간 429조7000억원(51.2%) 늘었다.

기업대출 증가율은 가계대출 증가율(31.2%)과 주택담보대출 증가율(36.4%)을 크게 뛰어 넘었다.

지역별로 나눠보면 서울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335조200억원으로, 5년간 126조3100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서울 기업대출 잔액은 195조8480억원 늘어난 528조9500억원을 기록해, 전국 17개 광역단체 중 가장 높은 증가폭을 기록했다. 경기에서 중소기업대출 잔액이 79조4080억원 증가해 두 번째로 높았으며 △부산 24조1670억원 △인천 17조9770억원 △대구 16조3060억원 등을 기록했다.

기업대출 연체율도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올해 6월 0.37%로 1년 전의 0.22%보다 0.15%포인트(170%) 높아졌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24%에서 0.19%포인트(180%) 뛴 0.43%로 집계됐다.

진 의원은 “기업대출 규모의 증가세가 가계대출보다 더 높아지는 상황”이라며 “영세 중소기업과 한계기업 등 취약 업종의 연체율 상승이 기업대출 전반의 부실로 확산하지 않도록 선제적인 기업금융 건전성 관리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