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러북 군사협력 동향 주시…추가 조치 검토”

74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3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북한이 지난달 러시아에 군사 장비와 탄약을 보내고, 러시아도 북한에 물자를 지원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정부의 주장이 나왔다. 이에 우리 외교부는 러북 간 군사협력 동향을 주시하며 추가 조치를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우리 정부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해왔으며 전날 미국 측 발표 내용에도 주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러북 간 무기류 거래와 관련 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고

양국의 무기 거래가 사실이라면 이는 북한의 모든 무기와 관련 물자 수출을 금지하고, 자국 선박을 사용해 북한으로부터 무기와 관련 물자를 조달받는 것을 금지한 안보리 결의 1874호 위반에 해당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안보리 결의가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공조 하에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이 지난달 러시아에 군사 장비와 탄약을 보냈고, 러시아도 북한에 물자를 지원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커비 조정관은 “북한이 러시아에 우크라이나에서 사용할 무기를 인도했다는 정보를 확보했다”며 “최근 몇 주 북한은 러시아에 1천개가 넘는 컨테이너 분량의 군사 장비와 탄약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사진을 언론에 함께 공개했다.

아울러 “러시아가 북한에 반대급부로 제공할 지원에 대해서도 갈수록 우려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이 전투기, 지대공미사일, 장갑차, 탄도미사일 생산장비, 기타 물자와 첨단기술을 포함한 군사 지원을 얻으려 하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