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백악관, 트럼프 “헤즈볼라 매우 똑똑” 발언 비난

123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이스라엘과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비판한 발언을 비난했다고 가디언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플로리다 웨스트팜 비치에서 열린 집회에서 연설하면서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비난했다. 또 하마스와 연대하는 레바논 무장 단체 헤즈볼라가 똑똑하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0년 1월 미국이 드론 폭격으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을 살해했던 당시 이스라엘이 갑자기 솔레이마니 공격에 불참한다고 전화로 통보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나는 네타냐후가 우리를 실망하게 한 것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이틀 전 바이든 정부의 안보 담당자들이 ‘헤즈볼라가 북쪽에서 (이스라엘을) 공격하지 않길 희망한다. 그곳은 가장 취약점이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것을 봤다”면서 “헤즈볼라는 매우 똑똑하다. 그들은 모두 매우 똑똑하다”고 했다. 그는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을 ‘멍청이(jerk)’라고도 칭했다.
 
이스라엘과 백악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을 즉각 비난했다. 슐로모 카르히 이스라엘 통신부 장관은 이스라엘 매체 채널13과의 인터뷰에서 “전직 미국 대통령이 선전 선동하고 이스라엘에 상처를 주는 것들을 퍼뜨리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앤드루 베이츠 백악관 언론담당 부보좌관은 “(트럼프는) 위험하고 제정신이 아니다”라면서 “미국인이 이란이 지원하는 테러 조직을 ‘똑똑하다’고 칭찬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