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소싱 효과…홈플러스 수입과자 매출 3배로↑

83
단독 소싱 효과…홈플러스 수입과자 매출 3배로↑
모델이 12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강서점에서 수입 과자 신상품을 들고 있다. 사진 제공=홈플러스

국내 상품과는 색다른 맛과 식감을 가진 수입 과자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과거와 달리 대형마트나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해외 유명 브랜드의 간식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다.

12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 7~9월 수입 과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3% 증가했다. 그 중 직수입 상품 매출은 22% 늘었다. 회사 측은 국내에 없는 단독 소싱 품목을 확대한 데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홈플러스는 이 같은 소싱 역량을 앞세워 과자와 디저트류를 포함해 약 40개국에서 수입한 900여 종의 식품을 판매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어들이 해외의 차별화 상품을 발굴해 단독 상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으며 직수입 상품의 경우 유통 단계를 축소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신상품을 계속해서 내놓고 있다. 최근에는 영국 기업의 베이커리와 디저트를 출시했다. ‘프레타망제’ 그래놀라와 ‘아이스랜드’ 디저트 등이다. 지난 8월 선보인 독일 ‘쇼게튼’ 조각 초콜릿 시리즈는 출시 한달 반 만에 누적 판매량 5만 개를 돌파하기도 했다.

수입 식품을 찾는 소비자를 위해 쇼핑 편의성도 높였다. 홈플러스 온라인에선 ‘세계과자점’ 코너를 열고 수입 간식을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도록 했다. 메가푸드마켓에는 △월드소스 △월드푸드 △라면박물관 특화 공간을 조성했다.

홈플러스는 과자 등 수입 식품 호실적에 힘입어 오는 18일까지 ‘월드푸드 페스티벌’ 행사를 연다. 과자류 16종과 소스 400여 종을 최대 30% 할인한다.

수입 과자 신상품도 추가로 론칭한다. 이 주 미국 봉지 감자칩 ‘레이즈’를 원통에 담은 상품 2종의 단독 판매를 시작한다. 내달에는 2가지 새로운 맛을 추가로 내놓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