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전자, ‘조’ 단위 영업이익 복귀···반도체도 반등 시작

96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가 3분기에 올해 첫 ‘조'(兆) 단위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실적 회복 신호탄을 쐈다. 감산, 재고 조정 등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성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67조원, 영업이익 2조4000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2.74%, 영업이익은 77.88% 감소했다.

경기도 평택 고덕동에 있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3분기 실적은 증권가 예상치보다는 선방한 성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2조1927억원이다. 영업이익이 각각 6000억원대에 그친 1·2분기와 비교해 실적 개선세가 뚜렷하다.

삼성전자는 이날 잠정실적을 발표해 부문별 성적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실적 개선에는 반도체(DS) 부문의 적자 폭이 줄어든 영향이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는 1·2분기에 각각 4조원대 적자를 냈다. 업계에선 삼성 반도체가 3분기에 감산과 재고조정 효과로 적자폭이 2~3조원대로 줄었을 것으로 예상한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과 PC 업체들이 수요 감소에도 반도체 주문량을 늘리고 있고, 북미 4대 데이터센터업체들의 반도체 재고 조정도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특히 주요 고객사들은 재고 건전화 추세와 메모리 감산 폭 확대에 따른 공급 축소 등을 고려해 최근 삼성전자의 가격 인상 요구를 수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갤럭시Z 플립5 등 신형 스마트폰 판매가 호조를 보이는 모바일경험(MX) 사업부와 고객사 신제품 호재가 있는 삼성디스플레이도 실적 개선을 이끌었을 전망이다. 3분기 MX사업부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효과로 3조원대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가전·TV 사업 영업이익은 6000억원으로 전망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과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 효과로 1조5000억원대 영업익이 예상된다. 증권가에선 삼성전자가 4분기엔 실적을 이끄는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오르면서 3조원대까지 영업이익이 개선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4분기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모두 상승하면서 분기 기준으로 영업이익 3조4000억원을 거둘 것”이라며 “실적 개선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