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교류·협력 강화”

110
환담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환담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7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환담하고 있다. 2022.11.17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6일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통화하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고 대통령실이 7일 밝혔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지난해 왕세자 방한 이후 양국 협력이 어느 때보다 폭넓은 분야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지난해 11월 17일 입국해 20시간가량 머물며 윤 대통령과 주요 정·재계 인사를 두루 면담하고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airan@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