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스템 LSI 테크데이’서 ‘엑시노스 2400’ 공개

91
자료제공=삼성전자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사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삼성 시스템LSI 테크 데이 2023’에서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최신 그래픽과 생성형AI 기술 등을 적용한 차세대 모바일 프로세서(AP) ‘엑시노스(Exynos) 2400’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미주 총괄 본부에서 ‘삼성 시스템LSI 테크데이 2023’을 열고, 해당 제품을 선보였다.

‘엑시노스 2400’은 미 반도체 기업 AMD의 최신 아키텍처 RDNA3 기반의 ‘엑스클립스 940 그래픽 처리장치'(GPU)를 탑재한 AP다. 전작인 엑시노스 2200 대비 CPU 성능은 1.7배, AI 성능은 14.7배 대폭 향상됐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에 다양한 첨단 그래픽 기술을 탑재해 고성능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2억 화소 이미지센서 기반 초고해상도 특수 줌 기술인 ‘줌 애니플레이스(Zoom Anyplace)’도 처음 공개했다. 이 기술로 움직이는 사물에 대해 풀스크린과 최대 4배 클로즈업 장면까지 화질 저하 없이 동시에 촬영할 수 있다. 또 클로즈업 시 AI 기술로 사물을 자동 추적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2025년 양산 예정인 차세대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IVI) 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920’ 구동 영상도 공개했다. 이 제품은 이전 제품 대비 1.7배 강화된 CPU 성능과 최대 6개의 고화질 디스플레이에 동시 연결 가능한 멀티 커넥티비티 기능을 제공한다.

또 삼성전자는 차량용 이미지센서향 ‘아이소셀 오토’와 사물의 빠른 움직임을 순간적으로 정확하게 포착 가능한 ‘아이소셀 비전’ 제품을 통해 안전 주행 기술도 선보였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는 초지능화·초연결성·초데이터를 가능하게 할 주요 응용처별 최신 반도체 설계 현황과 비전도 제시했다. 생성혐AI, 대형 언어 모델(LLM) 기술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은 “데이터를 생성하고 처리하는 생성형AI가 올해 가장 중요한 기술 트랜드로 자리 잡으며 더 고도화된 기반 기술 확보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며 “삼성전자는 고성능 IP부터 장단거리 통신 솔루션, 인간의 오감을 모방한 센서 기반 ‘시스템LSI 휴머노이드’를 구현해나가며 생성형 AI에서 더 발전된 ‘선행적 AI(Proactive AI)’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