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십리역 앞에 55층 판매·숙박·주거시설 생긴다

230
사진제공=서울시왕십리역세권4 특별계획구역 위치도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역 앞에 판매·관광숙박·주거시설을 갖춘 55층 높이의 건축물이 들어선다.

5일 서울시는 제15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성동구 행당동 248번지 일대 ‘왕십리역세권4 특별계획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왕십리역세권4 특별계획구역은 왕십리 광역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왕십리역 9번 출구와 연접한 환승역세권(2호선·5호선·수인분당선·경의중앙선)으로써 왕십리로와 고산자로 교차부에 위치한 대중교통의 요지다. 하지만 노후 불량 건축물이 다수 분포해 광역중심에 걸맞은 상업 및 교통중심지로의 육성 및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곳이었다.

이번 정비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왕십리역세권4 특별계획구역 지구단위계획 변경 및 세부개발계획 수립)으로 광역중심 기능이 강화되는 한편, 왕십리 역세권의 도시환경 또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일대 복합개발을 통해 용적률 800% 이하, 지하 7층~지상 55층, 연면적 13만㎡ 규모의 판매시설, 관광숙박시설, 공동주택(631가구) 등 다양한 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정비계획에서는 수영장, 평생학습관, 공공임대상가, 공공주택 등 지역 내 필요 시설을 확보하고 지하 1층에 지하철 연결통로를 배치했다. 아울러 왕십리 교차로와 남측의 소월아트홀 등 문화시설로의 보행 활성화를 위해 단지 내 공공보행통로를 계획해 보행편의 및 개방감을 확보할 방이다.

조남준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왕십리역세권4 특별계획구역의 정비계획 결정으로 주거·상업·문화·교육 시설 등이 어우러진 입체복합도시 구축이 가능해졌다”며 “역세권 중심의 공간구조가 실현돼 왕십리 일대 생활권이 전체적으로 활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