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플러스 전환 변곡점”…전기차·이차전지 등 9대 수출 확대 프로젝트 추진

95

산업부, 제1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 개최
플랜트 수주 지원 늘리고 수출기업 지식재산 보호 체계 강화

연합뉴스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정부가 4분기 ‘수출 플러스 전환’을 목표로 민관합동 수출 확대 대책회의를 출범하고, 전기차·이차전지 등 9대 수출 확대 프로젝트 추진한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5일 서울 무역협회에서 제1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 이방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 윤정원 셀트리온 사장 등 민간기업 대표와 구자열 무역협회장, 강남훈 자동차모빌리티협회장 등 민간협회, 유정열 코트라 사장,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윤희성 수출입은행장 등 지원기관이 자리했다.

회의에서는 △9대 수출확대 프로젝트 △2023년 하반기 플랜트 수주 지원 전략 △수출기업 지식재산 보호 체계 강화 방안 △수출 플러스 전환 총력 지원 계획 등이 논의됐다.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9대 수출 확대 프로젝트

먼저 정부는 모빌리티, 에너지, 소재·부품 등 3개 분야를 중심으로 9대 수출 확대 프로젝트를 통해 수출 플러스 전환과 함께 안정적인 수출 확대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목표는 올해 수주 314억 달러, 수출 263억 달러 달성이다.

모빌리티 분야는 아세안 전기차 시장 수출을 위해 공적개발원조(ODA) 협력을 실행하고, ‘한-미 로봇산업 쇼케이스’ 등 미국·중동과의 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 로봇산업의 수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중동 지역에는 인프라 건설 붐을 기회로 건설사-건설기계 제조사 협력 방안을 마련하고 수출형 친환경·스마트 건설기계 연구개발(R&D)을 새롭게 추진한다.

에너지 분야는 북미·유럽 풍력발전 프로젝트에 우리 기자재 수출을 확대하고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수소연료전지 시장 선점을 위해 ‘연료전지 수출지원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지원을 늘린다.

소재·부품 분야는 첨단 중간재 수요가 커지고 있는 미주‧유럽 지역에 이차전지, 탄소섬유·중간재, OLED 등 첨단소재·부품 수출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플랜트 분야의 경우 신(新) 중동붐의 성과를 가시화하고, 아시아·아프리카 등으로 확산해 올해 300억 달러 이상의 수주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중동·중앙아 등 플랜트 수주 일정과 정부 차원의 양자 협력 채널, 고위급 면담 등을 연계해 지역 맞춤형 수주지원을 추진한다.

또, 우크라이나 재건 협력을 위해 올해 말까지 민관 합동 ‘우크라이나 재건 사절단’도 파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K-뷰티’, ‘K-푸드’, 콘텐츠 등 수출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해외 지식재산권 분쟁의 선제적인 예방과 피해 구제를 위한 지원도 마련했다.

해외IP센터를 통해 해외 현지 지재권 보호 지원국을 현재 11개국에서 40개국으로 늘린다. 지재권 분쟁 예방을 위한 교육을 강화하고 피해 발생 시 증거 수집, 법률 자문 등 초동 대응부터 행정·민사소송 등 피해구제까지 밀착 지원도 강화한다.

방 장관은 “지난달 우리 수출은 작년 10월 이후 수출 감소율 최저치 기록,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대중국 수출 및 반도체 수출 올해 최대실적을 기록하며 수출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있다”라며 “수출 개선 흐름세를 수출 플러스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1달러라도 더 수출해야 한다는 절실함을 가지고 수출 원팀코리아 헤드쿼터로서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중심으로 민관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