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 데 덮친 미국 장기채 금리…게임주 신저가로

106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미국 장기 채권 수익률이 크게 오르면서 성장주로 분류되는 게임주가 신저가로 내렸다. 대형 게임주들은 최근 실적과 신작 모멘텀의 부진 등에 따라 하락 중이었다.

4일 오전 9시26분 코스피 시장에서 넷마블 (41,700원 ▼400 -0.95%)은 전 거래일 대비 500원(1.19%) 내린 4만1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엔씨소프트 (217,000원 ▼5,500 -2.47%)는 2.70% 하락 중이다. 코스피 전반의 약세에 두 종목은 장 중 각각 4만750원, 21만5500원까지 내려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성장주 주가는 금리 흐름에 민감하다. 금리가 상승하면 할인율이 높아지고 기업 가치가 하락하기 때문이다. 전날 미국 채권시장에서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급등해 금융위기 당시 수준인 4.8%를 넘어섰고, 이에 뉴욕 증시도 급락했다.

이지은 대신증권 연구원은 넷마블에 대해 “3분기 신작 흥행에도 불구하고, 기존 게임의 매출 하락과 마케팅비 증가가 예상된다”며 “실적이 컨센서스(시장 전망치 평균)를 하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엔씨소프트에 대해 “올 3분기 기존 게임 매출 하락이 지속된다”며 “신작 관련 마케팅비 증가로 역대 가장 부진한 분기 실적이 예상된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