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5시간11분·강릉서 3시간20분…귀경길 정체 본격화

145
부산서 5시간11분·강릉서 3시간20분…귀경길 정체 본격화
추석 연휴 나흘째인 1일 오후 서울 경부고속도로 잠원 IC 인근 상(왼쪽)·하행선이 차량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닷새째인 2일 귀경 행렬이 이어지면서 주요 고속도로에서 정체가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승용차로 각 도시 요금소에서 서울 요금소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에서 5시간11분, 울산 4시간51분, 광주 3시간50분, 대구 4시간11분, 대전 2시간10분, 강릉 3시간20분 등이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양산분기점∼양산 7㎞, 비룡분기점∼대전 7㎞, 청주∼옥산 7㎞, 오산부근 1㎞, 양재∼반포 6㎞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 중이다. 부산 방향은 반포∼서초 2㎞, 신갈분기점∼수원 2㎞, 오산 부근 1㎞ 구간에서 정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대명터널∼동서천분기점 7, 당진∼서해대교 18㎞, 서평택∼서평택분기점 1㎞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서청주 부근 6㎞, 오창∼오창분기점 3㎞, 진천터널∼진천 3㎞, 일죽 부근 2㎞ 구간,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진부3터널∼진부2터널 2㎞, 면온∼둔내터널 3㎞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귀경길 정체가 오후 3∼4시께 가장 심했다가 오후 10∼11시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