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 만든 오픈AI 몸값 3배 껑충…최대 121조원

101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챗GPT를 만든 오픈AI가 최대 900억 달러(약 121조5000억원)에 달하는 기업가치를 평가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오픈AI는 회사의 기업가치를 800~900억 달러로 산정해 기존 주식을 매각하는 안을 투자자들과 논의 중이다. 

익명의 소식통은 오픈AI가 올해 10억 달러의 매출을 얻고, 내년에는 수십억 달러를 더 벌어 들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러한 평가액은 올해 초 기업 가치의 3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올해 1월 오픈AI에 100억 달러를 투자했을 때만 해도 오픈AI의 기업가치는 약 300억 달러 미만이었다. 2019년부터 오픈AI에 투자한 MS는 이 회사의 지분 약 49%를 확보했다.
 
이번 협상이 성사되면 오픈AI는 스페이스X와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에 이은 가장 높은 가치를 인정받은 스타트업 중 하나가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