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폴더블 출하 작년比 43% ↑…中 브랜드 삼성 바짝 추격”

138
“올해 폴더블 출하 작년比 43% ↑…中 브랜드 삼성 바짝 추격”
부산 광안리에 문을 연 삼성전자의 ‘플립 사이드 마켓’ 에서 외국인 관람객들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 플립5’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올해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이 지난해보다 40% 넘게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은 1830만 대로 예상됐다. 작년 대비 43% 늘어날 것이라는 추산이다.

내년에는 다시 38% 늘어난 2520만대, 2027년에는 7000만 대로 성장할 것이라고 트랜드포스는 예상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폴더블이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1.6%에서 2027년 5%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트렌드포스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의 확대는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패널과 힌지 등의 부품 가격의 하락, 중국 제조사의 확장 전략을 이유로 꼽았다.

특히 트렌드포스는 폴더블을 처음 선보인 삼성전자(005930)가 현재 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중국 브랜드가 점차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삼성전자의 지난해 폴더블 시장 점유율은 82%였으나 올해는 68%(1250만 대)가 될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예상했다.

트렌드포스는 “중국 브랜드가 대부분 안방에 집중하고 있지만 만일 이들이 글로벌로 눈을 돌릴 경우 폴더블 시장의 성장 곡선을 끌어 올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