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에어프랑스-KLM, A350 부품 합작사 설립 추진

308

[더구루=길소연 기자] 유럽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에어 프랑스·네덜란드 항공의 통합 회사인 에어프랑스 KLM과 A350 부품 지원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한다. A350의 부품과 구성 요소 기술을 통합해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에어버스는 지난 4일(현지시간) 에어프랑스-KLM과 에어버스 A350 부품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합작회사(조인트벤처, JV)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합작회사는 에어프랑스-KLM과 에어버스 간 50대 50 지분 투자로 설립해, 양사에 속한 항공기 부품 자산을 합작사로 이전한다. 에어프랑스-KLM 엔지니어링과 유지보수 역량과 에어버스의 전문 지식을 결합해 전세계 A350 항공기의 증가하는 장기 유지 보수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합작회사는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규정 준수 요구 사항에 맞춰 관련 당국의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앤 브라쉐(Anne Brachet) 에어프랑스-KLM 엔지니어링·유지보수 부사장은 “이 프로젝트는 A350과 같은 하이테크 제품에 대해 고객에게 두 회사의 최고의 전문 지식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고품질에 적절한 가격을 제공하는 지원 솔루션을 통해 시장의 요구에 더 잘 대응하고 장기적으로 고객 만족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크리스티나 아귈라(Cristina Aguilar) 에어버스 고객 서비스 수석 부사장은 “전 세계 A350 항공기가 성장함에 따라 필요한 지원도 늘어나고 있다”며 “에어프랑스-KLM와 A350 구성 요소 기술과 기능을 통합해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