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고공행진…국내 주유소 기름값도 9주째 올라

171

L당 휘발유 1천750원·경유 1천640원…각각 5.0원↑·10.6원↑

서울 시내 한 주유소
서울 시내 한 주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제유가가 치솟은 가운데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 가격도 9주 연속 올랐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첫째 주(3∼7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5.0원 상승한 1천750.0원을 기록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7.8원 오른 1천831.8원, 최저가 지역인 광주는 5.5원 오른 1천718.4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1천757.2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1천722.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10.6원 상승한 1천640.6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러시아의 공급 감축 연장, 미국 원유 재고 4주 연속 감소 및 경제지표 호조 등에 상승세를 보였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3.5달러 오른 배럴당 90.2달러를 기록하며 10개월 만에 90달러를 넘었다.

다만 국제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0.2달러 내린 103.1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0.1달러 내린 121.2달러였다.

국제 유가 등락은 보통 2주 정도 시차를 두고 국내 제품 가격에 반영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두바이유가 90달러를 돌파했지만 휘발유·경유 제품 가격은 오르지 않았다”며 “2주 전 제품 가격도 보합세였기에 다음 주에는 국내 제품 가격 상승세가 주춤하거나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ric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