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익 선박’ 집중 韓 조선, 8월 글로벌 수주 中 이어 2위

146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한국이 중국에 이어 지난달 글로벌 선박 수주 2위를 기록했다. 중국의 물량공세 속에서 고도의 건조 기술력이 요구되는 선박 중심의 선별수주 활동으로 수익성 측면에선 앞선단 평가가 나온다.

6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계 선박 수주량은 205만CGT(71척)이었다. 전월(382만CGT)보다 46%, 전년동기(291만CGT) 대비 30% 줄어든 수치였다. 한국은 이중 27만CGT(6척·13%)를 수주해 2위에 올랐다. 1위 중국은 168만CGT(60척·82%)를 기록했다. 양국이 확보한 일감은 전체 발주 물량의 95%를 차지한다. 지난달까지 누계 수주 실적은 한국 725만CGT(161척·27%), 중국 1565만CGT(654척·58%) 등이다.

지난달 말 기준 전세계 수주잔량은 전월 대비 90만CGT 증가한 1억2129만CGT다. 한국 3986만CGT(33%), 중국 5702만CGT(47%)를 차지한다. 전월 대비 한국은 59만CGT, 중국은 28만CGT가 늘어났으며,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한국 8%, 중국 14%가 각각 증가한 수치다. 야드별로는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가 1110만CGT로 가장 많고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한화오션 옥포조선소가 2·3위를 차지했다.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전년 동기 대비 11.44P(7%) 상승한 173.56를 나타내며 지속적인 상승세를 유지했다. 선종별로는 국내 조선사가 힘을 주는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이 2억6500만달러였으며, 초대형 유조선(VLCC) 1억2600만달러, 2만2000~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2억2600만달러 등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