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제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준공…하루 최대 430t 처리 가능

156
자료제공=금호건설제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전경

금호건설이 4일 ‘제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준공식을 했다고 5일 밝혔다.

‘제주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증설사업’은 하루 최대 200t의 가축분뇨를 처리하던 시설을 최대 430t까지 처리할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다. 총 사업비로 499억6000만 원이 투입됐다.

이번 사업으로 제주는 시내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를 안정적으로 처리해 환경오염을 예방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 가축분뇨 처리 후 얻게 되는 바이오가스를 처리시설에 재사용해 신재생에너지의 활용도까지 높일 수 있다.

또 제주 내 하루에 발생하는 양돈분뇨 1978t 중 최대 22%를 처리시설에서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가축분뇨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하루 최대 5766N㎥의 바이오가스가 생산되며, 이렇게 생산된 바이오가스는 가스발전설비를 통해 처리시설 가동을 위한 전력으로 재사용된다.

가스발전설비에서 발생한 폐열은 인근 마을(제주시 한림읍 금악리)에서 운영하는 친환경 에너지타운의 열원으로 공급된다. 공급된 폐열이 친환경에너지타운 운영에 보탬이 되면서 주민소득증대와 더불어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인식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금호건설은 이번 증설사업에 자체 개발한 환경신기술 ‘KH-ABC 바이오가스화기술(KH-ABC기술)’을 적용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기존 기술보다 교반(섞임) 성능 및 소화(미생물이 가축분뇨를 분해하는 작용) 효율을 향상시켜 고농도의 가축분뇨 처리가 가능해 바이오가스 생산량이 많고 악취 저감 효과가 우수하다는 기술적 장점을 갖고 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로 금호건설이 보유한 환경기술의 우수성과 시공능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금호건설이 보유한 환경기술과 시공 경험을 살려 다양한 환경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