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엔데믹에 한류까지”…’립스틱’ 수출 올해 역대 최대 전망

283

1~7월 1억9800만 달러 수출, 전년동기대비 63.5%↑

관세청립스틱 수출입 현황.

코로나 엔데믹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한류 인기가 더해진 립스틱 수출이 올해 역대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4일 관세청에 따르면 1~7월 립스틱 등 입술화장품 수출액이 1억9800만 달러(한화 약 2600억 원)를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63.5% 급증했다. 이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입술화장품은 코로나 엔데믹으로 지난해 역대 처음으로 2억 달러를 상회하며 최대 수출을 달성한 이후 올해는 한층 가파른 수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무역수지도 2017년부터 흑자를 기록 중이며 올해 1~7월까지 1억2980만 달러로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1억3000만 달러 실적 추월이 임박했다.

수출 물량도 1~7월 3415톤으로 전년동기대비 54.4% 증가해 역대 최대량을 기록했다. 이는 개당 28g 기준, 약 1억 2200만 개로 지난 한 해 수출량(1억4200개)의 86%에 해당하며 지난해 같은 양을 기록한 시점은 11월로 넉 달이나 빨리 달성할 전망이다.

이중 틴트·립밤·립글로스 등이 2766톤, 9900만 개고 립스틱이 649톤, 2300만 개다.

1~7월 수출액을 기준으로 미국이 42.2%의 비중을 차지하며 1위 수출국이고 일본 15.1%, 중국 9.5% 순이며 베트남, 프랑스 등 125개국에 역대 최다로 수출 중이다.

관세청은 엔데믹에 따른 정상화와 함께 최근 글로벌 경기부진이 지속되면서 불경기에 저렴하면서 심리적 만족도가 높은 소비로 가성비를 쫓는 ‘립스틱 효과’, 한류의 열기로 자연스럽게 우수한 우리나라 제품이 관심과 인기를 얻으며 수출 증가의 촉매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