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AI·로봇·메타버스’ 등 사업화 유망 기술 7개 공개

192


무역협회 공동 31일 코엑스서 ‘2023 KAIST 테크페어 개최’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한국무역협회(KITA)와 공동으로 31일 서울 코엑스에서 사업화 유망 기술을 소개하는 ‘2023 KAIST 테크페어(Tech Fair)’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 첫 번째 세션에선 △몰입감 높은 VR(가상현실) 게임을 위한 가상-현실 공간 결합 기술(우운택 문화기술대학원) △안 보고도 계단을 오르는 ‘드림워커’의 블라인드 보행로봇제어시스템(명현 전기및전자공학부) △물체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잡을 수 있는 로봇손(박형순 기계공학과) △백신 개발 및 유전자 치료 등에 우수한 안정성·정확성을 보유한 mRNA(메신저리보핵산) 플랫폼(이영석 바이오및뇌공학과) △고성능 측정 기능을 향상시킨 초박형 스마트 마이크로 분광기(정기훈 바이오및뇌공학과) △인공지능(AI)-인간 상호작용 기술(이상완 뇌인지과학과) △저전력 연속 측정 웨어러블(착용형) 유연압전 혈압센서(이건재 신소재공학과 교수) 등 사업화 유망 기술 7종을 소개한다.

이중 사족로봇 드림워커의 블라인드 보행 제어 로봇기술은 별도의 튜닝 없이 1시간 정도의 학습과정을 거치면 다양한 보행로봇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화재 현장처럼 사람이 쉽게 접근하기 힘든 비정형 환경 탐사 임무 등 로봇산업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박형순 교수의 로봇손은 크기·형상·색상 등 사전에 학습하지 않은 물체도 쉽게 다룰 수 있다.

두 번째 세션인 실험실 창업 데모데이에서는 KAIST 교원창업 기술을 소개한다. △사이버시스템 보안 연구실 창업기업 사이시큐(CyseckR)의 강병훈 전산학부 교수 △디지털트윈 기술로 기후 변화에 노출된 국가나 기업의 자산을 평가하는 ‘메타어스랩’을 창업한 김형준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 △그린수소 생산 및 이용을 위한 촉매물질 개발·생산 기업인 ‘엔아이이티'(NIET)의 이진우 생명화학공학과 교수 △암의 진단·감별·치료제 개발 분야의 창업을 앞둔 장재범 신소재공학과 교수가 참여해 벤처캐피털과 투자상담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KAIST가 기술이전, 기술투자, 기업자문 기회를 제공하고, KITA는 회원 기업의 수요 발굴 및 출연 재단인 산학협동재단을 통한 심화 자문 등을 할 예정이다.

최성율 KAIST 기술가치창출원장은 “이번 테크페어에서는 AI·로봇·메타버스·바이오 메디컬·신소재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는 신기술을 선별해 발표하는 만큼 산업계와 관련 분야의 큰 관심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