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상승에 8ㆍ9월 물가 상승률 다시 3%대 확대 전망

158

정부 “10월엔 다시 2%대로 내려갈 것”

이투데이DB 20일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유가 정보 게시판. 조현호 기자 hyunho@

지난달 2%대로 떨어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올해 8~9월에는 다시 3%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물가 상승폭을 크게 낮추는데 기여한 휘발유ㆍ경유 등 석유류 가격이 국제 유가 상승 여파로 오름 추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다만 정부는 10월부터는 물가 상승률이 2%대로 다시 내려 갈 것으로 보고 있다.

27일 기획재정부 및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소비자물가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 넘게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5.2%, 2월 4.8%, 4월 3.7%, 6월 2.7%로 둔화세를 지속했고, 지난달에는 2021년 6월(2.3%) 이후 25개월 만의 가장 낮은 수준인 2.3%로 내려갔다.

물가 상승 폭 확대 전망 배경에는 최근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휘발유·경유 등 석유류 가격 급등이 꼽힌다. 한 달 전에 1500원대였던 휘발유 가격이 최근 1700원대로, 경유 가격은 1400원 내외에서 1600원대로 치솟았다.

휘발유·경유 가격은 물가 상승 또는 하락을 좌우하는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물가 상승률이 6.3%까지 오른 작년 7월 휘발유 가격은 1년 전보다 25.5%, 경유는 47.0% 각각 급등했다. 이에 따른 휘발유·경유의 물가 기여도는 1.32%포인트(p)였다. 물가 상승분의 5분의 1이 휘발유·경유 가격 상승분이란 얘기다.

물가 상승률이 2.3%까지 내려간 지난달 휘발유·경유의 물가 기여도는 -1.34%p였다. 휘발유가 1년 전보다 22.8%, 경유가 33.4% 각각 하락하며 전체 물가 상승률을 1%p 넘게 끌어내린 것이다.

현재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휘발유·경유 가격이 이달과 내달 물가 상승률을 1%p 가까이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지난달 집중호우에 따른 농작물 피해와 9월 추석 성수품 수요 증가 여파로 인한 농축산물 가격 오름세도 전체 물가 상승을 부추길 가능성이 높다.

다만 정부는 10월부터는 물가 상승률이 다시 2%대로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다.

작년 10월 전기·가스요금 인상에 따른 물가 상승분이 기저효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전기·가스·수도의 물가 기여도가 9월 0.48%p에서 10월 0.77%p로 커지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월 5.6%에서 10월 5.7%로 확대된 바 있다.

추석이 지난 뒤 농축수산물 등의 가격이 안정세를 보일 것이란 예상도 한 요인이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최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근 유가가 굉장히 가파르게 올라 물가 상승률이 8·9월에는 3%대 초반으로 갈 수 있을 것 같다”면서도 “10월 이후로 다시 2%로 돌아와 평균 2%대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