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료제품 개발 지원 ‘글로벌 전문가 자문단’ 출범

221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최신 기술로 개발된 의료제품의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하기 위해 ‘글로벌 전문가 자문단’을 출범했다고 24일 밝혔다.

자문단은 △세포·유전자치료제 △약물·유전자 전달 △진단용 의료기기 △해외 규제기관 허가·심사 자문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규제업무 경험이 있거나, 현재 종사 중인 국제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자문단은 의약품, 바이오의약품, 의료기기 등 의료제품의 사전검토와 허가·심사 현안 사항 등에 대한 기술적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문 의견이 필요할 경우 서면 또는 영상회의를 수시로 개최할 계획이다.

아울러 식약처가 오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개최하는 ‘2023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에 자문위원이 연자로 참석해 최신 의료제품 개발 동향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자문단은 식약처의 전문 역량을 보완·강화하고, 국내 개발 의료제품의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