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찍었다”…서울 오피스 거래량, 2분기 반등 성공

173
자료제공=부동산플래닛

서울 오피스 거래량이 1년 만에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빅데이터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은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8월 1일 기준)를 기반으로 2분기 서울 오피스 거래 특성 리포트를 발표했다. 지난해 2분기부터 줄곧 감소했던 오피스 빌딩과 사무실의 매매량은 2분기 들어 직전분기 대비 각각 133.3%, 45.7% 증가하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2분기 서울 사무실 매매량은 총 306건으로 거래량 최저점을 찍은 1분기와 비교하면 45.7% 증가했다. 거래금액도 직전분기 대비 1035.2% 늘어난 8457억 원으로 집계됐다. 거래금액은 종로구 콘코디언 빌딩,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 마포구 소재 DMC이안 상암2단지 등 하나의 건물에서 사무실 거래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면서 1분기 대비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모든 권역에서 직전 분기 대비 사무실 거래량이 늘었다. 특히, CBD(종로구ㆍ중구)에서 38건의 매매가 이뤄지며 전분기 대비 280% 상승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거래금액도 6161억 원으로 집계되며 1분기 대비 10901.8% 폭증했다. 전년동기와 비교해도 거래량은 90%, 거래금액은 2965.2% 증가했다.

YBD(영등포구ㆍ마포구) 지역에서는 전분기 대비 92.7% 늘어난 79건의 거래가 발생했으며, GBD(강남구, 서초구)에서도 전 분기 대비 9.8% 늘어난 거래량 45건을 기록했다.

오피스 빌딩의 경우 2분기 21건의 매매가 발생하며 올해 1분기와 비교해 133.3% 늘었다. 다만 거래금액은 4713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2.2% 하락했으며, 지난해보다 73.8% 감소했다. 오피스 빌딩 거래량 자체는 증가했으나 월별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2개월간 정체기를 겪고 있는 만큼 반등을 확신하기에는 아직은 섣부른 상황이다.

1분기 대비 2분기 서울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은 전반적으로 상승했으나, 통상 5% 안팎인 자연 공실률에 비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이는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오피스 불황을 겪고 있는 것과 상반된 상황이다.

부동산플래닛 조사 결과, 서울 전체 오피스 빌딩 공실률은 4월부터 2개월 연속 상승 흐름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4월에 2.35%로 집계된 공실률은 5월 2.43%, 6월 2.59%를 기록했다. 주요 권역별로 6월 기준 공실률을 살펴보면, CBD 지역이 4.19%로 가장 높았으며 뒤이어 YBD가 1.61%로 나타났다. GBD의 경우 1.13%로 6월 들어 처음으로 1%대로 진입했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미국에 이어 중국까지 오피스 시장의 불황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는 오름세를 보인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