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부채 적신호… ‘빚 탕감’ 20대 5년 새 최대 수준

232

d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실

개인워크아웃(채무조정)을 통해 빚을 탕감받은 20대가 5년 새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양질의 일자리가 줄어든 데다 경기 침체기 고물가 상황이 이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개인워크아웃은 과중 채무자가 신용회복위원회의 중재를 통해 빚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이 신용회복위원회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개인워크아웃을 통해 원금 감면이 확정된 20대는 4654명이었다.

빚 탕감을 적용받은 20대는 상반기 기준 2018년 2273명, 2019년 2325명, 2020년 3850명, 2021년 4019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3509명으로 증가세가 주춤했지만 올해 다시 1000명 이상 늘어났다.

청년층의 1인당 평균 감면 채무액도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상반기 20대 평균 감면액은 880만원으로 2018년 530만원 대비 67%가량 증가했다. 이는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최 의원은 “코로나 기간을 거치면서 일하고 싶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며 소득이 줄어든 것이 청년 개인워크아웃 증가의 이유”라며 “청년층의 은행권 연체율 증가, 소액생계비대출 이자 미납률 증가 등 각종 위기 신호가 감지되는 가운데 청년층의 부채 문제와 상환능력 제고에 대한 심도 있고 근본적인 해결 방안 논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