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T-600·브리사 복원 모델 전시…79년 역사 재조명

230

기아, 기아360에 T-600·브리사 복원 및 전시
79년에 달하는 역사 통해 헤리티지 선보인다
최초의 삼륜차 T-600, 국산화 성공 ‘브리사’

사진제공=기아기아 T-600, 브리사 복원 모델과 함께 역대 기아 대표 모델들의 이미지가 연출된 모습.

기아가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지닌 79년의 역사를 재조명한다.

기아는 21일부터 내년 5월까지 서울 압구정의 브랜드 체험 공간 기아360(Kia360)에서 복원 차량 ‘T-600’과 ‘브리사’를 전시한다. 1944년 경성정공으로 시작해 1952년 기아산업, 1990년 기아자동차, 2021년 기아에 이르기까지 기아가 지닌 고유의 헤리티지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동을 통해 사람을 연결하는 것을 브랜드의 본지롤 삼고 있는 기아는 ‘무브먼트 위드 피플(Movement with People)’을 컨셉트로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기아의 움직임(Movement)은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에도 고객(People)과 함께하고 있으며, 미래에도 전기차 및 목적기반모빌리티(PBV)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움직임의 여정을 이어간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방침이다.

전시 공간에는 △기아가 자동차 제조업체로 성장하는 데 발판이 된 삼륜 자동차 T-600 △기아 최초의 후륜구동 승용차 브리사 등 기아의 역사에서 큰 의미를 지닌 두 헤리티지 차량과 함께 △플래그십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V9’이 전시된다.

기아는 연구소에 보관돼 있던 T-600과 브리사, 두 차량의 과거 사진과 출시 카탈로그 등을 참고해 내·외장 복원 작업을 진행했다.

T-600은 1969년 일본 동양공업(현 마쓰다)과 기술 협력을 통해 생산한 삼륜차다. T-600은 기아가 자전거 생산에서 나아가 자동차 제조업체로 성장하는 발판이 된 모델이다. 국내 자동차 산업사에서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8년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기도 했다.

1974년 출시된 승용차 브리사는 마쓰다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나 부품 국산화 노력을 통해 출시 2년 만에 약 90%의 국산화율을 달성한 모델이다. 브리사는 과거 석유 파동 당시 우수한 경제성을 토대로 많은 인기를 얻었으며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주인공이 운행한 택시로 유명해지기도 했다.

기아는 방문객들이 기아 헤리티지를 다각도로 경험할 수 있도록 여러 디지털 콘텐츠도 마련했다. 전시장 입구에는 고객들의 일상 속 기아의 다양한 순간을 담은 이미지가 상영되며, 스포티지, K5, EV9 등 역대 기아 대표 모델들을 연결해 만든 영상도 연출해 방문객들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기아 헤리티지 전시는 별도 예약 없이 관람 가능하며 도슨트 투어는 현장 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79년이라는 시간 동안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해 온 여정을 되돌아보고 그 의미를 되새기고자 이번 헤리티지 전시를 준비했다”라며 “기아의 독자적인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헤리티지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