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1700원 돌파·경유 1600원 육박…6주째 오름세

200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제 유가 상승 영향에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이 6주째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8월 셋째 주(13∼17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32.7원 오른 L당 1727.7원이다.

지난 9일 일간 기준으로 10여개월 만에 1700원을 넘어선 데 이어 이번 주에 주간 기준으로도 1700원을 돌파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32.6원 상승한 1808.1원, 최저가 지역인 광주는 31.6원 오른 1692.6원이었다.

경유 판매 가격도 전주보다 62.3원 상승한 1588.3원을 기록했다. 일간 기준으로는 지난 17일 1601.41원을 기록하며 올해 2월 16일(1601.79원) 이후 6개월 만에 1600원대로 올라섰다.

지난주까지 오름세를 이어온 국제 유가는 이번 주에 중국 부동산 불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 등의 영향으로 소폭 하락했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5달러 내린 배럴당 86.4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1.3달러 내린 118.0달러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