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인간’ 현실로?…독일 연구진 ‘투명 쥐’ 만드는 데 성공

266
(출처=BBC 보도화면 캡처)

독일 연구진이 ‘투명 쥐’를 만드는 기술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영국 BBC에 따르면 독일 헬름홀츠 뮌헨 연구소의 알리 에르튀르크 교수 연구진은 실험용 쥐의 모든 피부조직과 뼈, 신경, 장기 등을 투명하게 바꾸는 화학약품을 개발했다.

앞서 연구진은 2018년 쥐를 투명하게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는데, 올해 또 한 번의 화학 처리 과정을 거쳐 특정 세포 조직만 색깔을 띠도록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면 쥐의 특정 조직만, 면밀하게 관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연구진은 자기공명영상촬영(MRI)으로는 볼 수 없는 세포 수준의 초기 암을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용액 개발 이전에는 신체 조직을 얇게 썰어 염색하고, 현미경으로 관찰해야만 가능했다.

에르튀르크 교수는 “MRI나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으로는 큰 종양만 발견해 낼 수 있다”며 “새로운 기술은 세포 단계의 종양을 발견할 수 있다”고 했다.

연구진은 지금까지 죽은 동물 사체에만 이 기술을 적용했지만, 인체 장기와 조직의 미세 구조를 파악하는 데까지 연구를 확장하고 있다.

향후 살아 있는 사람의 뇌를 들여다보는 기술을 개발해 알츠하이머, 다발성 경화증 등 뇌 질환 진단에 활용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