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편 지연 줄인다…국토부, ‘新항공교통 관리법’ 도입

165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이 이용객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만성적 출발 지연으로 항공사와 여행객에게 큰 불편을 초래한 베트남 다낭 항공편 지연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베트남 다낭으로 가는 항공기 출발 지연을 줄이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새로운 ‘항공교통 흐름관리’ 시스템을 정식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출발해 다낭 공항으로 운항하는 항공기는 일평균 24편, 연간 8700여 편으로 그간 만성적 출발 지연으로 항공사와 여행객에게 큰 불편을 초래했다. 지상 지연 시간은 일평균 273분으로 항공기 1편당 최소 12분에서 최대 100분까지 출발이 늦어졌다.

국토부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항공기 간 간격을 단순 시간분리에서 ‘목적 공항 도착시간 기반 출발시간 배정’ 방식으로 항공교통 흐름관리 기법을 전환하기로 했다.

해당 시스템은 관련국 관제기관에서 분리 간격을 고려해 최적화된 이륙 시간을 산출한 뒤 이를 항공사에 전달 출발 허가를 발부해 주는 시스템이다.

지난 5∼7월 국토부가 이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 결과, 다낭행 항공기의 평균 지상 지연 시간은 273분에서 78분으로 70% 이상 감소했다.

국토부는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지상대기 중의 연료 소모 감축량이 연간 1억45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여행객의 항공기 탑승 후 불필요한 지상대기로 인한 기내대기 시간도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부는 다낭행을 시작으로 향후 출발 지연시간이 많은 구간에 이 같은 방식을 확대할 방침이다. 

유경수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은 “앞으로도 항공기 지연이 많은 국제노선에 항공교통 흐름관리를 적극적으로 개선해 항공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우리 국적기들의 정시운항률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