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초순 수출 15.3%↓… 올해 누적 무역적자 278억달러(종합)

173

8월1~10일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15.3% 줄어든 132억1800만달러를 기록했다. / 사진=뉴시스

이달 1~10일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15% 넘게 줄어들며 마이너스 흐름을 지속했다. 무역수지 역시 30억달러 이상 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8월1~10일 수출은 132억18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5.3% 감소했다. 조업일 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도 15억6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5.3% 줄었다. 이달 1~10일 조업일 수는 8.5일로 전년동기와 같았다.

한국의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감소했으며 이달 초순까지 마이너스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이달 1~10일 수출은 승용차(27.2%)에서 증가했다. 반면 한국 수출의 효자품목인 반도체 수출액은 24억5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8.1% 줄었다.

한국의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8월(-7.8%)부터 지난달까지 1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이어오고 있다.

석유제품(-37.8%)과 철강제품(-22.4%), 가전제품(-18.8%) 수출도 줄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3.7%)으로의 수출은 늘어난 반면 중국(-25.9%), 미국(-0.8%), 유럽연합(-22.7%)으로의 수출은 줄었다.

대중 수출 감소세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14개월째 이어지고 있으며 이달에도 마이너스를 지속하고 있다.

8월 1~10일 수입은 162억3200만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30.5% 줄었다.

품목별 수입은 전년동기대비 반도체(-23.6%), 원유(-45.9%↓), 승용차(-41.8%↓) 등 모든 품목에서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27.9%), 미국(-31.7%), 유럽연합(-13.1%), 일본(-24.4%) 등 전반적으로 줄었다.

수입액이 수출액을 앞서면서 무역수지는 30억14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한국의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 부터 적자를 이어오다 지난 6월과 7월 2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다만 무역수지 흑자는 수출이 여전히 마이너스인 상황에서 수입이 더 큰 폭으로 줄어든 영향으로 ‘불황형 흑자’로 평가된다.

올들어 이달 10일까지 누적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3.1% 줄어든 3706억9700만달러, 누적 수입은 11.4% 감소한 3985억4900만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 기간 누적 무역수지는 278억5200만달러 적자로 지난해 동기(158억8400만달러)보다 119억6800만달러 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