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마일리지 사용 한도 30%로 확대

164
대한항공이 복합결제서비스 ‘캐시 앤 마일즈’ 이용한도를 기존 운임의 20%까지에서 운임의 30%까지로 상향 조정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항공권 구매 시 운임 일부를 마일리지로 지불하는 복합결제서비스다. 출발일과 판매 좌석 제한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이용한도 확대로 고객들은 대한항공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항공권 구매 시 최소 500마일부터 운임의 최대 30%까지 마일리지를 사용할 수 있다. 

항공권을 원화 또는 달러로 구매할 경우 이용 가능하다. 다만 한국을 경유하는 여정이나 공동운항편, 다구간 여정 결제는 제외된다. 보너스 항공권을 신규 구매할 때 할인이 적용되는 보너스 핫픽 서비스를 실시하고 상시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대한항공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마일리지 할인이 가능한 보너스 항공권 노선을 종합해 안내해준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캐시 앤 마일즈, 보너스 핫픽, 보너스 좌석 캘린더 등 보다 편리하게 마일리지를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보너스 좌석 비중도 확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국제선 보너스 항공권 좌석 이용은 지난해 연간 사용 규모를 넘어섰고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해도 보너스 항공권에 사용된 마일리지가 1.5배나 증가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1
0
+1
0
+1
0
+1
0
+1
0